default_setNet1_2

문화도시 포항, 시민들에게 문화로 전하는 따뜻한 회복과 희망 메시지

기사승인 2022.01.16  14:30:29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상에서 문화와 예술을 동행할 문화 인프라 확충으로 행복한 문화도시

    ► 포항이 낳은 인물 석곡 이규준 기념관 건립, 포항만의 지속 가능 문화생태계 구축

    ► 새 북구청에 미래지향적 ‘문화예술팩토리’ 조성, 문화를 통한 원도심 활성화 기대

포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인프라 구축을 통해 따뜻한 회복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도시의 품격을 높이는 ‘문화도시 포항’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 문화예술계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현장 공연 취소 등 전례없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시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일상 회복을 바라는 마음을 담은 지역예술인과 시립예술단의 온택트 공연 추진 등으로 희망을 찾을 수 있었다.

   
▲ 시립예술단 관현악단 희망콘서트

올해 포항시는 ‘시민들의 삶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문화 예술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시민들의 일상과 삶 속으로 음악·연극·미술 등 다양한 예술 공연이 녹아들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행복한 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히 문화 인프라를 확대해 시민 생활의 품격을 높이고, 전통문화·문화유산 가치 증진을 위한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편안하게 문화를 누리고, 삶의 만족도와 도시의 품격까지 향상될 수 있도록 문화 인프라를 더욱 늘려 포항만의 색을 가진 ‘문화도시 포항’을 활짝 꽃 피우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포항만의 지속가능한 문화생태계 조성하기 위한 문화 인프라 구축을 위해 포항이 낳은 인물인 ‘석곡 이규준 선생 기념관을 건립한다.

포항이 낳은 근대 한의학·문학·철학·천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선구자 석곡을 기리는 ‘석곡 이규준기념관’은 동해면 도구리 일원에 40억 원을 투입해 올해 12월까지 지상2층 규모로 완공할 예정이다. 기념관에는 경상북도 문화재로 지정된 ‘석곡선생 목판’ 보관을 위한 수장고와 전시실, 체험관, 석곡학습관 등의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또한, 구 중앙초등학교 자리에 새롭게 건립되는 북구청 신청사 3~6층에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미래지향적 공간인 ‘문화예술팩토리’를 조성한다.

   
▲ 거리예술축제 개막식

‘문화예술팩토리’는 4차 산업 기반의 스마트 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누구나 문화·예술·전시·체험·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차세대 문화공간이다. 인근 문화 거점들인 옛 수협창고 복합문화공간, 꿈틀로, 포은중앙도서관, 중앙아트홀 등과 연계해 ‘문화를 통한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문화예술팩토리 조감도

아울러, 시민들이 쾌적하고 품격 높은 공연 환경 속에서 문화를 누릴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문화시설 개선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문화예술회관의 대공연장의 음향, 조명 등 무대시설을 탁월하게 조성한 데 이어 올해는 다양한 효과와 표현이 가능한 무빙라이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중앙아트홀은 옥상 보수 공사의 시행으로 무대·객석·연습실 등의 누수를 방지해 쾌적한 공연 환경을 조성하고, 대잠홀은 음향시설·조명·무대기계장치 등을 교체해 예술가들이 고품격 공연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쾌적하고 안전한 공연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공간인 포항문화원을 ‘경북 제1의 도시’ 포항의 위상에 걸맞게 시설 개선 및 환경 정비를 하고, 지역 전통문화를 계승하기 위한 기반을 조성할 방침이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