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연]대구오페라하우스 2023 시즌 첫 작품 비극이 주는 강렬한 카타르시스! 오페라 <토스카>

기사승인 2023.02.12  09:31:18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3일~4일, 10일~11일 / 4월 14일, 21일 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오페라하우스(관장 정갑균)가 2023년 시즌 첫 오페라로 푸치니의 <토스카>를 무대에 올린다.

   
▲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토스카 공연사진

□ 대구오페라하우스 2023 시즌 첫 오페라, 푸치니 <토스카>

‘오페라계의 로맨티스트’, 푸치니의 <토스카>는 단 하루라는 짧은 시간 동안 주인공인 가수 토스카, 그녀의 연인인 화가 카바라도시, 토스카를 차지하려는 경시총감 스카르피아 사이에 일어난 비극을 탄탄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밀도 있고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 아름다운 음악으로 <라 보엠>, <나비부인>과 함께 푸치니의 3대 명작 오페라로 불린다.

‘1800년 6월 17일’이라는 구체적인 날짜에 일어난 실제 역사적 사건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공간적 배경 또한 실존하는 지역과 건물들로 설정되어 있어 극의 몰입도와 집중도를 한껏 높인다.

여기에 어우러진 푸치니 특유의 서정성과 극적인 구성, ‘오묘한 조화’, ‘노래에 살고’, ‘별은 빛나건만’ 등 유명 아리아들 또한 <토스카>가 사랑받는 이유다.

   
▲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 토스카 공연사진

□ 최고의 제작진과 출연진들로 구성된 <토스카> 드림팀!

섬세하고 감각적이며 독창적인 해석이 돋보이는 정선영이 연출할 <토스카>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국립극장의 오페라감독이자 2021년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청교도>를 지휘해 국내 관객들에게도 익숙한 마에스트로 마르첼로 모타델리의 지휘로 진행되며, 오페라 전문 연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와 대구를 대표하는 대구시립합창단이 연주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유럽과 아시아, 한국을 중심으로 활약하고 있는 출연진들이 총출동한다. 소프라노 조선형과 오희진이 열정적이면서 사랑에 헌신적인 디바 ‘토스카’를, 테너 국윤종과 이병삼이 토스카의 연인인 화가 ‘카바라도시’를, 바리톤 한명원과 김승철이 토스카와 카바라도시를 갈라놓는 경시총감 ‘스카르피아’를 노래하는 것. 바리톤 최득규와 김형준, 테너 정진환과 이동규, 베이스 조광래와 전재민 등 다양한 오페라 무대에서 활발하게 노래해 온 성악가들도 함께한다.

 

□ 금, 토, 일…주말동안 세 편의 오페라를 만날 수 있는 기회!

대구오페라하우스는 2023년부터 도입하게 된 유럽형 시즌제를 통해 한 주에 여러 편의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 금요일에는 <세비야의 이발사>, 토요일에는 <피가로의 결혼>, 일요일에는 <토스카>를 무대에 올려 주말 동안 대구에 머무는 관객들이 최대 세 편의 오페라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든 것(4월 공연에 한함).

이는 오페라 전문 제작극장으로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장점을 십분 활용한 것은 물론 국내 어느 극장과 단체에서도 없었던 시도다.

정갑균 대구오페라하우스 관장은 “오페라 <토스카>는 50년 전인 1973년, 대구 예술인들의 손으로 제작한 최초의 오페라이다”라며, “2003년 개관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개관 20주년 첫 오페라로 손색없는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오페라 <토스카> 입장권 가격은 2만원에서 10만원까지로, 인터파크 콜센터(1544-1555),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와 인터파크 홈페이지(ticket.interpark.com)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문의는 053-666-6000.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