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채꽃 명소를 꿈꾸는 경천섬

기사승인 2023.02.10  09:2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채꽃 향연을 꿈꾸는 상주시의 꽃밭 가꾸기

   
▲ 상주 경천섬 유채꽃 만개

상주시 경천섬은 낙동강 상주보 상류에 있는 6만평 규모의 하중도로 상주에서 가장 자연경관이 빼어나 힐링의 장소로 뜨고 있는 여행지이다.

계절마다 화려한 꽃들이 가득하고 드넓은 잔디밭을 배경으로 봉황의 형상을 한 비봉산과 낙동강 물줄기가 휘감아 도는 절경을 뽐내는 경천섬은 한 폭의 그림같은 수채화를 만들기도 하고, 하늘이 붉게 불타는 듯한 일몰 풍경은 학전망대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인생샷을 제공하기도 한다.

상주시는 아름다운 경천섬을 잘 보존하고 더욱더 많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현재‘유채꽃 가꾸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봄철 경천섬의 유채꽃은 강바람에 실려 노란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눈부신 아름다움을 제공하여 많은 방문객의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관광진흥과 최재응 과장은 “유채꽃의 생육상태를 면밀히 관찰하고 확인하여 경천섬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만개한 유채꽃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하였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