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2 안동마라톤대회, 3천여 참가자 힘찬 출발

기사승인 2022.09.25  13:19:17

공유
default_news_ad1
   
▲ 2022 안동마라톤대회 3천여 참가자 힘찬 출발

3년 만에 돌아온 '2022 안동마라톤대회'이 25일 안동시민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출발 총성이 울려 퍼지자 전국마라톤동호인 등 3천여 명의 참가자들이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안동마라톤대회는 안동시와 매일신문이 함께 준비했다. 코스 경관이 수려하고 수준이 높아 전국에서도 마니아층이 많이 참가하는 대회로 소문나 있다. 이번 대회로 일상회복과 움추려 들었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대감이 크다.

   
▲ 2022 안동마라톤대회 3천여 참가자 힘찬 출발

대회는 풀(Full), 하프(Half), 10㎞, 5㎞ 등 총 4개 종목으로 구성됐다. 특히 풀·하프 코스는 수향(水鄕)으로 통하는 안동댐 정상부를 횡단해 달리는 국내 유일의 코스다. 드넓은 안동호와 주변 풍경으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 2022 안동마라톤대회 3천여 참가자 힘찬 출발

이번 대회를 위해 안동경찰서와, 안동모범운전자회, 자원봉사자 등을 마라톤 코스에 배치해 교통 통제가 이뤄지고, 응급상황을 대비해 마라톤 구간 2~3km마다 안동소방서 및 관내 의료기관의 구급차량 12대, 적십자 안전요원 10명을 배치하는 등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코스 완주자들에게 제공되는 메달은 기존 획일적인 모습을 탈피해 안동지역의 명물인 나무다리 '월영교'와 안동시의 시화인 '매화'로 디자인한 스페셜 메달로 제작돼 여느 대회와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마라톤 코스 구간마다 총 8개의 풍물패를 준비해 선수들에게 기를 북돋우고 달리는 동안 지루하지 않게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다시 뛰는 안동'이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 2022 안동마라톤을 통해 3천 여명의 참가자들이 일상의 활력을 되찾고 좋은 추억을 쌓고 가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날 대회 현장에서는 권기창 안동시장, 정창룡 매일신문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형동 국회의원, 김대일, 권광택, 김대진 경상북도의회 의원, 김경도, 김호석, 박치선, 김정림, 김창현 안동시의회 의원, 윤성훈 NH농협은행 경북본부장, 배준호 NH농협은행 안동시지부장 등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