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녹음이 우거진 낙강물길공원으로 나들이 온 관광객

기사승인 2022.05.10  13:49:19

공유
default_news_ad1
   
▲ 녹음 우거진 낙강물길공원

입하에 들어서며 녹음이 우거진 낙강물길공원에서 관광객들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한국의 지베르니라는 낙강물길공원(경북 안동시 상아동 423) 은 비밀의 숲이라고도 불린다. 호수를 바라보며 즐기는 피크닉은 어느 카페 부럽지 않다. 곳곳에 숨어있는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면 마치 모네가 된 듯한 환상을 가져다준다. 숲속 쉼터를 지나 조금만 더 오르면 안동댐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안동루를 만날 수 있다.

   
▲ 녹음 우거진 낙강물길공원

쭉쭉 뻗은 메타세콰이어 나무, 잔잔한 연못과 징검다리, 분수를 바라보며 온전한 자연 속 힐링을 즐길 수 있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