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상주시 계림동 북부지역 주민들 적십자병원 유치위해 발벗고 나서

기사승인 2022.01.13  19:14:09

공유
default_news_ad1
   
▲ 상주적십자병원 이전 화산동 유치위원회

상주시 계림동 북부지역 주민들이 주축이 된 상주적십자병원 이전시  화산동 유치위원회가 2022년 1월13일 발족되었다. 화산1리 마을 회관에서 개최된 유치위원회(위원장 정장화)는 통장,노인회장,지역유지등 30여명 참석하여 지난해 2월 상주권(상주,문경)지역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된 상주적십자병원이 시민들의 기대와 열망 (熱望)을 안고 성공적으로 추진되길 결의하였다.

또한, 상주적십자병원이 양질의 서비스기관으로 거듭나고 필수의료의 지역격차 없는 포용국가 실현의 정책사업 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이용자의 접근성과 낙후지역의 도시개발 등 다양한 형편이 고려되어야 된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2021년 12월 상주시 소유로 등기 이전된 상주시 화산동725번지 외8필지 4,168평포함 이 지역 일대를 병원 입지로 선정(選定)해줄 것을 상주시와 적십자병원 측 에 건의(建議)키로 하였다.

   
▲ 상주적십자병원 이전 화산동 유치위원회

한편, 이지역은 상주∽도청간 도로의 길목으로써 대구,경북통합 예정지와 근접하며 문경시를 비롯한 예천군,의성군등 의 지자체와 인접거리이며, 2025년 12월준공 예정인 계룡교∽화산교차로 구간 사업추진 계획이 발표된바 있다

유치위원회는 이지역의 입지 타당성 및 홍보를 위한 대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하였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