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미시청 30대 공무원 자택 인근 야산서 숨진채 발견

기사승인 2021.10.13  19:05:34

공유
default_news_ad1
구미경찰서 신평동 청사 (구미경찰서제공)2020.4.22/© 뉴스1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경북 구미시청 30대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쯤 구미시 오태동 남구미IC 인근 야산에서 30대 구미시청 공무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모친은 이날 오전 "회사에 간다"며 집을 나선 A씨가 "출근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 시신에서 타살 흔적은 없었고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지난 7월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족과 동료 등 주변 사람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