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9월 대구·경북 취업자 수 소폭 상승…대구 1.3%P·경북 0.7%P↑

기사승인 2021.10.13  19:04:26

공유
default_news_ad1
대구성서산업단지 전경(대구시 제공)© 뉴스1

(대구=뉴스1) 김홍철 기자 = 9월 대구·경북지역 취업자 수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9월 대구의 취업자 수는 123만2000명으로 전년 같은달 보다 1.3% 늘어난 2만8000명을 기록했고, 경북은 지난 144만7000명으로 0.7% 증가한 9000명 기록했다.

대구의 취업자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4만12000명), 제조업(1만3000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6000명) 부문에서 늘었지만, 농림어업(1만8000명), 건설업(1만2000명), 도소매·숙박·음식업(2000명) 등에서는 감소했다.

직업별로는 전년 동월보다 사무종사자(3만2000명), 서비스·판매종사자(8000명), 관리자·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5000명), 기능·기계 조작·단순 노무 종사자(2000명) 부문은 증가했으나 농림어업숙련종사자(1만9000명) 부문은 줄었다.

종사자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가 95만4000명으로 5만9000명(6.6%) 증가했고, 비임금근로자는 27만8000명으로 3만2000명(11.3%)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자영업자는 24만7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3만2000명으로 2만명(7.5%)과 1만2000명(26.7%) 각각 줄어들었다.

실업자 수는 3만2000명으로 전년 같은달보다 6만명 줄었고 실업률은 0.5%p 하락하 2.5%를 기록했으며, 고용률은 59.0%로 전년 동월에 비해 1.3%p 상승했다.

경북의 취업자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6000명), 농림어업(2000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2000명) 부문은 늘어난 반면, 건설업(7000명), 도소매·숙박음식점업(3000명), 제조업(1000명) 부문은 줄었다.

직업별로는 사무종사자(6000명), 농림어업숙련종사자(4000명), 서비스·판매종사자(3000명) 부문은 증가했으나, 관리자·전문가및 관련종사자 (2000명), 기능·기계조작·단순노무종사자(2000명) 부문은 감소했다.

종사자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는 90만1000명으로 1000명(0.1%), 비임금근로자는 54만6000명으로 8000명(1.6%) 각각 늘었다.

실업자는 2만1000명으로 전년 같은달보다 2만6000명 줄어 실업률이 1.4%를 나타냈다.

차승진 기자 artistc@hanmail.net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