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상주시, 530억 규모 제1회 추경 예산안 편성

기사승인 2021.05.06  13:05:10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백신 접종, 방역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

   
▲ 상주시청

 상주시는 2021년도 제1회 추경 예산으로 530억원을 증액 편성해 5월 6일(목)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당초예산 1조 470억원 보다 5.06% 늘어난 것으로,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는 당초 9,343억원 대비 527억원(5.64%) 증가한 9,870억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236억원 대비 3억원(1.27%) 증가한 239억원이며, 공기업특별회계는 당초예산에서 변경 없이 891억원이다.

시가 제출한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은 인력운영비, 국․도비 반환금 등 필수경비에 65억원, 국․도비 보조사업 등 용도지정사업에 346억원, 자체사업에 116억원을 편성하는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 방역 및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주요 사업으로는 ▲스마트 그린도시 조성사업 50억원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35억원 ▲AI 살처분 보상금 지원 35억원 ▲화산동 돈사 매입 및 철거 28억원 ▲새소득작목육성 시군 전략프로젝트 지원 20억원 ▲외서면 개곡교 정비사업 20억원 ▲농가 한시 경영․영농 지원 20억원 ▲병성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19억원 ▲낙동 상촌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사업 16억원 ▲축산악취 개선사업 15억원 ▲낙동강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사업 15억원 등이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6일부터 개회되는 제207회 상주시의회 임시회 기간 동안 심의되어 5월 14일경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코로나19 백신접종, 방역 등 당면 현안에 신속히 대응하고 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전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며 “특히, 농가 한시 경영지원 등 긴급을 요하는 사업에 대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의회 의결 즉시 신속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변해철 편집국장 ynt@yntoday.co.kr

<저작권자 © 영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